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日가와무라 만나 "스가 야스쿠니 봉납, 유감"

송고시간2020-10-18 17:58

가와무라 "아베부터 이어온 관례…한중 비판은 받아들인다"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과 비공개 면담 갖기 위해 당대표실로 향하는 이낙연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과 비공개 면담 갖기 위해 당대표실로 향하는 이낙연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8일 오후 국회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측근인 일한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과 비공개 면담을 갖기 위해 국회 본청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2020.10.18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8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낸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스가 총리의 측근인 일한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간사장과 가진 비공개 면담에서 스가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봉납에 대해 "유감 표명을 했다"고 취재진에게 밝혔다.

이에 대해 가와무라 간사장은 "한국과 중국의 비판은 잘 알지만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부터 이어온 관례"라며 "스가 총리도 관방장관 시절엔 안 갔지만, 총리가 되니 전임 총리가 한 것을 계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국의 비판은 받아들이겠다"고 했다고 이 대표가 전했다.

이낙연 대표와 면담위해 국회 방문한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
이낙연 대표와 면담위해 국회 방문한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측근인 일한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이 18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비공개 면담을 갖기 위해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김진표 의원의 안내를 받으며 국회 본청 민주당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2020.10.18 toadboy@yna.co.kr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