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알칸타라, 18승·다승 공동 선두…두산, PS 확정 매직넘버 '3'

송고시간2020-10-18 17:08

두산 베어스 외국인 에이스 알칸타라
두산 베어스 외국인 에이스 알칸타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에이스 라울 알칸타라 덕에 포스트시즌(PS) 진출 확정을 위한 매직넘버를 3으로 줄였다.

두산은 18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8-2로 완파했다.

74승(4무 59패)째를 거둔 두산은 남은 7경기에서 3승 이상을 챙기면 자력으로 포스트시즌 진출권을 손에 넣는다.

16일과 17일, 이틀 연속 키움에 역전패당한 두산은 18일 알칸타라에게 6이닝 이상의 투구를 기대했다.

알칸타라는 기대대로 6이닝 5피안타 2실점으로 역투했다. 최고 시속 155㎞, 최저 시속 148㎞ 빠른 공에 키움 타선은 속수무책이었다.

알칸타라는 6회에 2실점 하며 10월 2일 KIA 타이거즈전 6회부터 이날 5회까지 이어간 20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이 끊겼다.

그러나 8연승 행진은 이어갔고, 시즌 18승(2패)으로 드루 루친스키(NC 다이노스·18승 4패)와 다승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두산 베어스 4번 타자 김재환
두산 베어스 4번 타자 김재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두산은 경기 초반, 키움 내야진이 흔들리는 틈을 타 점수를 쌓았다.

1회초 선두타자 허경민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쳤다.

허경민은 최주환의 타석에서 상대 포수 박동원이 투수 공을 놓치자 3루에 도달했다.

최주환은 무사 3루에서 우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쳤다.

2회 2사 1루에서는 박세혁의 우전 안타가 나오자, 1루 주자 정수빈이 3루로 향했다.

우익수에게 공을 받은 키움 유격수 김하성은 1루에 도달해 2루를 바라보던 타자 주자 박세혁을 노리고 강하게 1루로 던졌다.

그러나 공은 박세혁을 맞고 1루 파울 라인 밖으로 굴러갔다. 이 사이 3루 주자 정수빈이 홈을 밟았다.

3회에도 키움 내야진의 실책이 나왔다.

두산은 2-0으로 앞선 3회 1사 1, 3루 기회를 잡았다. 오재일의 땅볼 타구를 잡은 키움 3루수 김웅빈의 1루에 악송구를 범했다.

3루 주자는 홈을 밟고, 1사 1, 2루 기회가 이어졌다.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2⅔이닝 7피안타 5실점 2자책)는 박건우를 삼진 처리했지만, 2사 1, 2루에서 김재호에게 1타점 좌전 적시타를 맞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두산 정수빈은 바뀐 투수 김태훈을 공략해 1타점 우전 적시타를 쳤다.

1, 2, 3회 상대 실책을 틈타 5점을 뽑은 두산은 4회 터진 호세 페르난데스와 김재환의 연속 타자 홈런으로 7-0까지 달아났다.

키움은 6회말 2사 2루에서 이정후의 중전 적시타와 김웅빈의 우중간 2루타가 연거푸 터져 2점을 만회했지만, 승부의 추는 이미 두산 쪽으로 기운 뒤였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