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은혜 "옵티머스 문건서 거론된 뉴스테이 사업 실제 추진"

송고시간2020-10-18 17:22

"문건 신빙성 확인…특검 수사해야"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은 18일 옵티머스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뒷받침하는 '펀드 하자 치유 문건'이 신빙성 있는 자료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문건에 등장한 사업이 옵티머스 측과 연결돼 실제 추진됐으며, 이는 이 문건 자체가 허위라는 일각의 주장과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문건에 특정 뉴스테이 사업이 거론됐는데, 이 사업에 50억원을 출자한 것으로 알려진 T사의 등기부 등본을 확인해보니 옵티먼스 펀드에 깊숙이 관여한 유모 씨가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었다고 밝혔다.

또 문건에 '용인 역삼 등 브릿지 개발 및 개발투자'라는 내용이 나오는데, 유씨에 대한 검찰 공소장에도 '용인역삼구역 도시개발사업 토목공사'가 적시돼 있었다고도 부연했다.

김 의원은 "문건에 나온 사업들이 실제 시도됐다는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며 "특별검사를 통한 성역 없는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펀드 하자 치유 문건에는 '이혁진 전 옵티머스 대표와의 갈등 해결에 도움을 준 정부·여당 관계자들이 프로젝트 수익자로 일부 참여해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 문건에 대해 "언론에 따르면 문건은 작성자들이 금융감독원 조사 등에 대비한 허위문건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