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취임 전 살던 아파트 경비원 투병에 난 보내 격려

송고시간2020-10-18 15:34

靑 "함께 잘살기 위한 노력 확산 바라는 마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전 거주하던 아파트의 경비원이 암에 걸려 투병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난과 성금을 보내 쾌유를 기원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 서대문구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으로 근무하다 췌장암에 걸려 치료를 받고 있는 한대수 경비원에게 지난 16일 난 화분과 성금, 선물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이 아파트는 문 대통령이 취임 직전인 2017년 5월까지 살던 곳으로, 문 대통령은 이 기간에 한 경비원을 비롯해 아파트 주민들과 인연을 맺었다.

현재 주민들은 한 경비원의 자리를 메우고자 교대로 경비 근무를 서는 한편, 성금도 모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함께 잘살기 위한 이런 노력이 확산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문 대통령이 난과 함께 성금, 선물을 보낸 것"이라며 "공동체 일원에 대한 아파트 주민의 따뜻한 마음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