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검 "'야권 로비 의혹'도 수사 지시…반대로 발표"(종합)

송고시간2020-10-18 15:53

"법무부 발표, 검찰총장 중상모략으로 납득 어려워"

추미애 ‧ 윤석열 (CG)
추미애 ‧ 윤석열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대검찰청은 18일 법무부가 라임자산운용(라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표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법무부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서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으며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라임 사건과 관련해 수차례 철저한 수사 지시를 했고, 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도 지시에 따라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대검은 검사 비위 의혹을 지난 16일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됐고 즉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한 신속한 조사를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튿날에는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재차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대검은 이어 "라임 사건 수사검사 선정은 기본적으로 남부지검의 소관 사항이고 외부파견 검사는 법무부·대검·남부지검이 협의해서 결정했다"며 관련성을 부인했다.

앞서 법무부는 라임 사건과 관련해 불거진 검사·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과 관련해 "김봉현 전 라임 회장이 검찰에 진술했는데도 관련 의혹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총장이 라임 사건 수사 검사의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수차 밝혔음에도 구체적인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있다"고 했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