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색입자' 백신 접종, 10명 중 9명이 아동·청소년"

송고시간2020-10-19 06:00

안전성 문제없다지만…맞지 않아도 될 백신 국민에 접종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독감 백신에서 흰색 입자가 발견됐다는 신고 접수 이후 정부 발표가 있기까지 사흘간 문제의 백신을 접종받은 국민 10명 중 9명은 20세 이하의 아동과 청소년이었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질병관리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총 6천897명이 해당 백신을 맞았다.

앞서 보고된 6천479명보다 418명 늘어난 수치다.

이들 중 아동과 청소년이 전체의 93.1%에 달해 대부분을 차지했다. 0∼10세 5천415명(78.5%), 11∼20세 1천7명(14.6%)이었다.

나머지는 20대 96명, 30대 240명, 40대 74명, 50대 37명, 60대 이상 28명이었다.

백색입자 발견 독감백신 61만5천개 자진회수
백색입자 발견 독감백신 61만5천개 자진회수

(서울=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9일 ㈜한국백신사(社)의 인플루엔자백신 '코박스플루4가PF주'의 4개 제조단위 총 61만5천개를 해당 제조사가 자진 회수하도록 명령했다고 밝혔다.
식약처가 경상북도 영덕군 보건소로부터 해당 백신 제품 안에서 백색 입자가 발견됐다는 보고를 받고 긴급 현장 조사와 추가 검사를 한 결과 백색 입자가 확인된 데 따른 것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성별로는 여성 3천532명(51.2%), 남성 3천365명(48.8%)이었다.

접종자는 12개 시도 188곳 의료기관에서 나왔다.

지역별로 보면 전북이 1천82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전남(1천65명), 경북(950명), 충남(878명), 경기(685명), 서울(644명), 강원(535명), 경남(413명), 울산(387명), 제주(230명), 충북(25명), 인천(3명) 순이었다.

식약처는 이달 6일 오후 2시 경상북도 영덕군의 한 보건소 독감백신에서 백색입자가 발견됐다는 보고를 받았다.

이후 백신에 대한 긴급 검사, 제조사 현장조사, 콜드체인(냉장유통) 분석, 전문가 자문 등을 9일 오후까지 진행했다.

그러나 국민에게는 이 사실을 9일 오후 6시가 다 돼서야 알렸다.

보건 당국의 수거 검사와 제조사 현장 점검, 전문가 자문을 종합하면 백색 입자로 인한 효과와 안전성에 큰 문제는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

그러나 식약처의 늑장 대응으로 맞지 않아도 될 백색 입자 독감백신을 국민이 접종받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식약처는 해당 보건소가 제출한 사진만으로는 백색 입자의 종류, 해당 보건소에 국한된 문제인지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또 밀봉 포장에 파손이 없어서 외부 오염이 아니라 내부 물질의 응집이며, 37℃ 조건(상온 노출)에서 확인된 미세 입자가 대부분 단백질이었다고 설명했다.

정춘숙 의원은 "식약처는 지난 2006년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위탁시험기관으로 지정될 만큼 체계적인 백신관리로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지만, 이번에는 위기관리를 제대로 못 해 국민적 신뢰를 잃은 측면이 있다"며 "코로나19, 독감백신 상온 유통 등으로 어느 때보다 민감한 상황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국민에게 알린 후 각종 대응조처를 하고 그 결과를 소상히 공개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