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임 금품수수 의혹' 野 정치인 "정당한 사건 수임"

송고시간2020-10-18 14:16

국민의힘 지도부, 본인에 입장 확인…"특검해야"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라임 사건의 주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수억 원을 지급했다고 지목한 당사자로 알려진 '야당 정치인' A씨가 18일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A씨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라임자산운용과 무관하게 다른 회사를 자문하는 건을 얘기한 것"이라며 "정당하게 사건 수임료를 받았고, 세금 신고까지 했다"고 밝혔다.

그는 '김 회장을 만나거나 연락을 주고받은 적이 없나'라는 질문에도 "전혀 없었다"며 "나는 김 회장 등과 전혀 관계가 없다"고 일축했다.

A씨는 다만, 공개적으로 소명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사건이 진행되는 것을 좀 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국민의힘 지도부는 A씨 본인으로부터 이런 내용을 직접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변호사로서 사건을 수임했을 뿐이라고 들었다"며 "여당이 야당까지 끌고 들어가려고 하는 것인데 우리는 특검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회장은 지난 16일 옥중 입장문에서 라임 펀드 판매 재개 등을 위해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에게 수억 원을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그가 "○○○ 전 대표의 최측근 정치인"이라고도 했다.

영장실질심사 앞둔 김봉현 회장
영장실질심사 앞둔 김봉현 회장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조6천억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경찰은 김 회장에 대한 수원여객 횡령 혐의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된 만큼 김 회장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이후 라임 사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이 그를 넘겨받아 라임 사태와 관련한 조사를 이어간다. 2020.4.26 xanadu@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