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픽션보다 더 저질인 논픽션"…라임·옵티 특검압박

송고시간2020-10-18 12:50

검사장 출신 유상범 "남부지검도 현역은 아니라고 확인"

라임 · 옵티머스 사태 검찰 수사 (PG)
라임 · 옵티머스 사태 검찰 수사 (PG)

[장현경,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은 18일 정치권을 강타한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두고 "픽션보다 더 저질인 논픽션"이라며 특검 도입을 재차 압박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통령의 두 차례 엄한 지시보다 더 정국을 좌지우지하는 것이 피의자의 한마디"라며 "미꾸라지 몇 마리가 검찰의 물을 흐려 걱정이라면, 특검이 있다"고 말했다.

라임자산운용 사건의 주범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에게도 금품 로비를 했으며, 현직 검사에게도 술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옥중 입장문'을 겨냥한 것이다.

배 대변인은 "이 막장 드라마의 제작자와 집필진이 손을 털고 유유히 나가는 동안, 배우들과 엑스트라만 출구를 못 찾고 피눈물 흘리고 있다"며 "'라스 게이트'는 특검이 답"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MBN 방송에 출연해 "검찰이 초기에 압수수색을 빨리해서 필요한 증거를 확보해야 하는데 증거인멸 시간을 다 줬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이나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검사장 출신 유상범 의원은 전날 밤 페이스북에서 "서울남부지검도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이 국민의힘 현역 의원 2명은 아니라고 언론에 확인해줬다"며 세간에 자신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에 명확히 선을 그었다.

유 의원은 김봉현 전 회장 입장문에 대해 "자신이 쓴 입장문과 다른 증언을 해놓고 뒤늦게 언론에 공개하는 것도 너무 어색하다"며 "내용도 조금만 확인하면 허점투성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범죄자가 작성한 엉성한 입장문으로 국회에서 더는 볼썽사납게 의혹 제기하며 정쟁할 것도 없다"며 "검찰도 (김 전 회장의) 입장문으로 신뢰를 잃었다. 특검으로 진실을 가리자"고 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