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서 자가격리 2명 더 코로나19 확진…추석 감염 여파(종합)

송고시간2020-10-18 18:41

코로나19 '생활방역' (PG)
코로나19 '생활방역'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에서 추석 연휴 친인척 모임 등을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양성 판정을 받은 대전 417번 확진자는 유성구 반석동 거주 40대 여성으로, 대전 367번 확진자를 접촉했다.

이 여성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 격리상태로 지내다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367번 확진자는 추석 연휴에 모임을 통해 집단 감염된 친인척 가운데 1명이다.

이들은 연휴 첫날인 지난달 30일 친인척 등 12명과 모여 함께 식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418번 확진자는 서구 갈마동 거주 10대 청소년으로 기존 확진자인 50대 여성(대전 372번)과 접촉했다. 417번과 마찬가지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372번 확진자는 추석 연휴 당시 대전에서 집단 감염이 이뤄진 또 다른 일가족 가운데 1명이다.

대전에서는 감염 경로가 불투명한 대덕구 송촌동 거주 30대 남성(대전 416번)도 확진됐다.

지난 13일 기침 증세를, 15일 발열 증세 등을 보였다. 전날 충남대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고, 확진 판정됐다.

방역 당국은 이 남성의 감염 경로와 동선 등을 심층 역학조사하고 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