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 이번주 금요일부터 영화관 영업 재개

송고시간2020-10-18 05:27

정원 25% 이내 허용…뉴욕시는 제외

문을 닫은 뉴욕의 영화관
문을 닫은 뉴욕의 영화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영업을 중단했던 미국 뉴욕주(州)의 영화관이 다시 문을 연다.

AP통신은 17일(현지시간)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오는 23일부터 영화관 영업 재개를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영화관은 각 스크린당 정원의 25% 이내에서 관객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스크린당 관객 수가 50명을 넘어선 안 된다.

또한 영화관이 위치한 지방자치단체가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 2% 이하를 14일간 유지해야 한다는 조건과 함께 집단발병 지역도 없어야 한다는 조건도 충족해야 한다.

영화관 폐쇄는 뉴욕주에서 마지막으로 남은 코로나19 방역 조치 중 하나다.

뉴욕주와 뉴욕시는 레스토랑 실내식사도 허용하고 있다.

다만 뉴욕주에서도 뉴욕시의 영화관은 이번 조치에서 제외된다.

최근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시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환자가 다시 증가함에 따라 브루클린 등 일부 지역을 '레드존'으로 지정하고 식당 등의 영업을 중단시켰다.

앞서 극장업계는 쿠오모 주지사에게 지역별 환자 발생 통계에 따라 영화관 영업 재개를 허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