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2승' 소형준 신인왕 굳히기…kt, SK 꺾고 3연패 탈출

송고시간2020-10-17 20:44

신인 선발투수 소형준
신인 선발투수 소형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kt wiz가 3연패를 끊고 2위를 향해 발걸음을 재촉했다.

kt는 1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치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비룡 천적' 소형준의 역투를 발판 삼아 6-4로 이겼다.

kt는 이날 패한 두산 베어스를 5위로 밀어내고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소형준은 5이닝 동안 안타 8개를 맞고도 2점만 줘 시즌 12승(6패)째를 수확하고 신인왕 굳히기에 들어갔다.

소형준은 특히 SK를 상대로 통산 4전 전승의 강한 면모를 뽐냈다.

kt는 0-1로 뒤진 2회초 장성우의 우워 투런포로 역전했다. 장성우는 SK 선발 이건욱의 슬라이더를 밀어 펜스 바깥으로 보냈다.

kt는 3회 심우준의 좌중간 2루타, 조용호의 보내기 번트, 황재균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1점을 보태고 5회에는 2사 후 연속 볼넷과 멜 로하스 주니어의 중전 적시타로 4-1로 앞서갔다.

4-2로 쫓긴 7회에도 kt는 정석대로 추가점을 올렸다.

강민욱의 우선상 2루타와 보내기 번트를 야수 선택으로 만들어준 SK의 엉성한 수비를 틈타 무사 1, 3루를 연결하고 조용호의 희생플라이, 로하스의 우중간 2루타로 2점을 더 빼 승패를 갈랐다.

로하스는 타점을 129개로 늘리고 이 부문 1위를 질주했다.

SK는 2-6으로 밀린 7회말 kt 구원 이보근의 난조 덕분에 무사 만루 황금 찬스를 잡고, 고종욱의 중월 2루타로 2점을 따라붙었다.

그러나 이어진 무사 2, 3루에서 이재원이 2루수 직선타로 물러난 데 이어 두 타자마저 연속 삼진으로 돌아서 땅을 쳤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