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키움 또 뒤집기로 곰 사냥…신나는 4연승 질주

송고시간2020-10-17 20:16

적시타 터뜨리는 키움 변상권
적시타 터뜨리는 키움 변상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이틀 연속 역전승으로 두산 베어스를 울렸다.

키움은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두산과 벌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5-3으로 이겨 4연승을 달리고 3위를 지켰다.

키움은 2위 경쟁팀 두산과 3번 더 맞붙고 정규리그를 마친다.

1-4로 끌려가다가 7회말 6점을 뽑아 7-4로 승리한 전날의 양상과 비슷했다.

두산은 2회 안타 2개로 엮은 1사 1, 3루에서 정수빈의 싹쓸이 우중간 2루타로 2점을 얻었다.

2-1로 쫓긴 6회에는 허경민, 최주환, 호세 페르난데스의 연속 3안타로 1점을 달아났다.

키움은 두산 선발 최원준이 내려간 6회말 총공세에 나섰다.

왼손 이현승을 상대로 김웅빈이 우선상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김혜성이 볼넷 후 2루를 훔쳐 2사 2, 3루로 기회를 이어갔다.

박동원이 볼넷을 골라 베이스를 채웠고, 전병우가 두산 세 번째 투수 박치국을 좌전 적시타로 두들겨 3-3 동점을 이뤘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3-3인 7회 4번째 투수 홍건희가 안타와 볼넷을 내주자 전날 한 타자도 못 잡고 3피안타 4실점 한 이승진을 기용했다.

이승진은 김웅빈을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김혜성을 3루수 내야 안타로 내보내 만루에 몰렸다.

찬스에서 변상권은 낮게 떨어지는 이승진의 변화구를 기가 막히게 받아쳐 2타점 역전 중전 적시타를 날리고 포효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