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탄자니아 "킬리만자로 산불 통제"…닷새 만에 진화

송고시간2020-10-17 19:00

지난 14일 키관갈라 탄자니아 자원장관이 킬리만자로 산불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지난 14일 키관갈라 탄자니아 자원장관이 킬리만자로 산불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TANAPA 제공, EPA=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아프리카 최고봉 킬리만자로의 산불이 닷새 만에 통제하에 들어왔다고 탄자니아 정부가 16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탄자니아 국립공원 관리청(TANAPA)은 성명에서 "오늘 아침 공중 정찰 결과는 전체 산불이 통제됐다는 걸 보여준다"면서 "산불 발생 후 계속된 노력 덕분에 불길이 잡혔다"고 밝혔다.

성명은 킬리만자로 국립공원 전체 면적의 5%에 해당하는 95㎢가 산불 영향을 받았지만, 나머지 지역의 관광 활동은 정상적으로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산불은 지난 11일 등반객 쉼터인 호나 지역에서 일어났다.

현지 주민과 학생, 소방대원 등 500명이 넘는 인력이 강풍 속에서 불길을 잡기 위해 어려운 작업을 벌였다. 소방 헬기도 한대 동원됐다.

킬리만자로는 해발고도 6천m에 가까운 휴화산으로 해마다 5만명 정도의 등반객이 찾는다.

탄자니아 랜드마크 중 하나인 킬리만자로산
탄자니아 랜드마크 중 하나인 킬리만자로산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