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퇴 앞둔 LG 박용택, 감동 시포…신인 강효종 시구 직접 받아

송고시간2020-10-17 17:28

신인 투수 공 받는 박용택
신인 투수 공 받는 박용택

올 시즌을 마치고 은퇴하는 LG 트윈스 박용택이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시구자인 LG 신인 선수 강효종(충암고)의 공을 시포하고 있다. [LG 트윈스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올 시즌을 마치고 은퇴하는 LG 트윈스의 '심장' 박용택(41)이 이번 시즌 최다 관중 앞에서 의미 있는 장면을 연출했다.

박용택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시구자인 LG 신인 선수 강효종(18·충암고)의 공을 직접 포수 자리에서 받았다.

공을 받은 박용택은 시구를 마친 뒤 포수석으로 뛰어온 강효종의 등을 두드리며 직접 격려하기도 했다.

신인 선수 강효종 격려하는 박용택
신인 선수 강효종 격려하는 박용택

올 시즌을 마치고 은퇴하는 LG 트윈스 박용택(오른쪽)이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시구자인 LG 신인 선수 강효종(충암고)의 공을 시포한 뒤 격려하고 있다. [LG 트윈스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깜짝' 시포는 박용택이 구단에 제안한 것이다.

그는 구단을 통해 "문득 후배의 시구를 직접 받으면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신인 선수들이 LG의 프랜차이즈 슈퍼스타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날 잠실구장엔 올 시즌 최다인 6천686명의 관중이 입장해 박용택의 의미 있는 시포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경기 전엔 박용택의 KBO리그 최초 2천500안타 시상식도 열려 의미가 배가 됐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