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학교 414곳 두 달 만에 전교생 등교…긴장감 여전

송고시간2020-10-19 09:34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면서 충북지역 상당수 초·중·고가 19일부터 전교생 등교 수업에 들어갔다.

등교하는 학생들
등교하는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19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30학급 이하이거나 학생 수 800명을 넘지 않는 초·중·고는 이날부터 전교생 등교수업이 가능한 '학사 운영계획'을 시행했다.

그러나 이 기준을 넘는 '과대 학교'는 학생 밀집도를 2/3 이하로 유지해야 하는데, 이들 학교도 학년별 시차제 수업 등을 통해 전교생 등교가 가능하다.

충북에서 사실상 전교생 등교가 허용된 것은 지난 8월 18일 이후 2개월 만이다.

도 교육청은 서울·경기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라 이때부터 7학급 이상 학교의 등교 인원을 2/3 이하로 제한했다.

등교 확대에 맞춰 충북지역 초·중·고 472곳 중 414곳(87.7%)이 이날 전교생 등교 수업에 들어갔다.

학교급별 전교생 등교율은 초등학교 97.3%(260곳 중 253곳), 중학교 84.3%(128곳 중 108곳), 고등학교 63.0%(84곳 중 53곳)로 나타났다.

이날 전 학년 등교가 이뤄진 학교는 다소 긴장한 분위기 속에 발열 체크 등을 하며 학생들을 맞이했다.

학생들은 모처럼 만난 친구들과 정담을 나누는 등 활기찬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청주 경산초등학교 3학년 이모 양은 "등교하지 않는 날은 혼자 온라인 수업을 하고, 숙제하면서 지냈다"며 "앞으로 매일 학교에서 친구들을 만나게 돼 즐겁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학교의 일부 학부모들은 등교하는 자녀들을 걱정스럽게 지켜보기도 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