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봉현 폭로' 장외설전 가열…진중권 "조국 프레임 편승"

송고시간2020-10-17 16:40

與부대변인 "변희재에 깝죽대다 벌금 받아놓고서…" 공격

진중권 "논평 내면 놀아줄게" 재반박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검찰 '짜맞추기 수사' 의혹을 주장한 '라임사태 핵심'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서신'을 놓고, 주말 온라인 상에서도 설전이 이어졌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기범죄 피의자까지 '조국 프레임'에 편승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개나 소나 '나도 조국'이라고 나설 것이다. 구치소가 온통 '나도 조국'으로 가득찰 것"이라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조국 사태의 문제가 여기에 있다. 조국 프레임이 현실에서 벌써 이런 용도로 사용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조국 전 법무장관을 언론보도의 피해자로 규정하고 검찰개혁론을 부각한 옥중서신 내용을 비꼰 것이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자료사진]

나아가 청와대를 정조준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조국 전 민정수석과 한병도 전병헌 전 정무수석,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 등 각종 사건으로 기소된 청와대 출신 인사들을 거론하며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패한 곳이 청와대"라고 썼다.

'진중권 저격수'를 자처한 더불어민주당 박진영 상근부대변인은 곧장 반박했다.

박 부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부패라고 하면 경제적 이익을 위한 권한 남용을 뜻하는데, 분간없이 막 쓴다"면서 "그런 식이면 진중권이 변희재한테 깝죽대다가 명예훼손죄로 300만원 벌금 받은 것도 부패로 볼 수 있다"고 썼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다시 글을 올려 맞받아쳤다.

진 전 교수는 JYP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과 이름이 같은 것에 빗대 "깜놀. 'JYP가 왜 나를…?' 하고 봤더니, 얼굴이 다르다. 자연인 박진영에게는 관심 없고, 대변인으로 논평을 내라. 그럼 놀아줄게"라고 비꼬았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