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동욱 NC 감독 "박석민 손바닥 염증…오래가진 않을 듯"

송고시간2020-10-17 15:24

포옹하는 박석민과 강진성
포옹하는 박석민과 강진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3루수 박석민이 손바닥 염증 치료를 위해 잠시 경기를 쉰다.

이동욱 NC 감독은 17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 나서기 전 "박석민은 손바닥 타박으로 인한 염증 주사 치료를 받았다. 며칠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석민은 16일부터 부상자명단에 올라 있다.

이 감독은 "상황을 지켜봐야 하는데, 오래갈 것 같지는 않다. 염증만 없어지면 될 것 같다"고 예상했다.

16일 롯데전에는 지석훈이 9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이날 경기에는 박준영이 9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강진성은 2번 타자 1루수로 선발 라인업에 복귀했다.

이 감독은 "강진성은 훈련 중 손톱이 들려서 며칠 수비를 쉬었지만, 어제부터 괜찮아졌다. 그동안 1루수로 나왔던 모창민과 이원재는 우·좌 대타로 나올 수 있다. 강진성은 그동안 무릎, 손바닥 등 잔잔한 부상이 있었지만 이제는 완전히 괜찮다"고 말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