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주만에 차벽 없는 주말 광화문…서울 곳곳서 '100명 미만' 집회(종합)

송고시간2020-10-17 18:09

'택배기사 과로사' CJ대한통운 규탄집회도

한산한 광화문광장
한산한 광화문광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가 대규모 집회와 경찰 차벽 없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10.17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토요일인 17일 서울 도심은 3주 만에 차벽 없는 주말을 맞았다.

자유연대·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등 보수단체들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역과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대통령 퇴진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으나 참가자는 신고된 90여명을 넘지 않았다.

경찰이 설치한 경계선 안에는 일정한 간격을 둔 채 의자들이 놓였고, 참가자들은 인적사항과 체온을 기록한 뒤 의자에 앉았다.

집회 장소인 인도와 차도 주변에는 경찰력이 배치됐지만 시민과 차량은 평상시처럼 통행할 수 있었다.

개천절과 한글날 서울 곳곳에서 '드라이브 스루' 차량 시위를 펼쳤던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행동(새한국)은 모두 11대가 참가한 차량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방배동 자택과 광진구 구의동 추미애 장관의 아파트를 거쳐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인근에서 해산했다.

택배노동자 추모행진
택배노동자 추모행진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가 17일 오후 을지로입구에서 CJ대한통운 규탄대회 후 올해 사망한 택배노동자 5명의 영정을 들고 추모행진을 하고 있다. 택배 배송 중 사망한 고 김원종 씨 유가족과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2020.10.17 xyz@yna.co.kr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오후 4시께 중구 을지로입구역 앞에서 최근 택배기사 사망이 잇따르고 있는 CJ대한통운 규탄 집회를 진행했다.

유가족, 택배노동자들과 더불어민주당 박주민·양이원영·장경태 의원 등 참석자 90여명은 과로사한 택배기사 5명의 관 모형과 영정, 만장을 앞세우고 서소문동 CJ대한통운 본사까지 행진했다.

대책위는 사측의 사과·보상과 택배노동자 과로의 원인으로 꼽히는 장시간 분류작업 문제의 해결 등을 요구했다. 또 정부를 향해서는 특별근로감독과 과로사 해결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집회금지구역인 광화문광장에는 산발적인 1인시위 등이 있었지만 인파가 집결하는 등의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다. 이날 서울 지역에는 1천200여건의 소규모 집회가 신고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오늘처럼 집회·시위의 자유와 감염병 확산 예방을 조화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주최 측이 방역당국 지침만 잘 지킨다면 필요 이상의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들의 영정을 들고
아들의 영정을 들고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가 17일 오후 을지로입구에서 CJ대한통운 규탄대회를 했다. 택배 배송 중 사망한 고 김원종 씨의 아버지가 아들의 영정을 들고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17 xyz@yna.co.kr

계란 맞은 노사문화 우수기업
계란 맞은 노사문화 우수기업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7일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고 김원종 씨의 아버지가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의 규탄대회 참석자들이 던진 계란을 '노사문화 우수기업' 팻말에 문지르고 있다. 대책위는 을지로입구에서 집회 후 올해 사망한 택배노동자 5명의 영정을 들고 추모행진으로 CJ대한통운 본사에 왔다. 택배 배송 중 사망한 고 김원종 씨 유가족과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2020.10.17 xyz@yna.co.kr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