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국 '물대포 해산'에 비판 목소리 "폭력은 증오 부채질"

송고시간2020-10-17 15:20

야당·시민단체 "정부는 자제하고 의회는 특별회의 열어야"

태국 경찰이 시위대 해산을 위해 물대포를 쏘고 있다. 2020.10.16
태국 경찰이 시위대 해산을 위해 물대포를 쏘고 있다. 2020.10.16

[EPA=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태국 정부가 물대포를 동원해 반정부 집회 강제 해산에 나선데 대해 태국 야당과 일부 시민단체가 "과도한 폭력은 증오를 부채질할 뿐"이라며 비판했다고 현지 언론이 17일 보도했다.

태국 경찰은 전날 오후 방콕 도심 파툼완 교차로에 모인 반정부 집회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5인 이상 정치 집회 금지' 비상 칙령을 위반했다면서 물대포 2대를 동원해 강제 해산 작전을 벌였다.

온라인 매체 네이션에 따르면 푸어타이당과 전진당 등 6개 야당은 전날 밤 공동 성명을 내고 "시위대는 우리나라의 미래가 될 우리의 아이들이며, 그들의 집회는 헌법적 권리 내에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시위대 해산을 위해 과도한 폭력을 사용한 것은 증오를 부채질할 뿐이며, 위기 처리 능력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떨어트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일은 태국 경제 회복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이번 일로 발생한 어떠한 국가 이미지 손상도 모두 쁘라윳 짠오차 총리의 책임"이라고 비판했다.

야당은 또 "정부는 나라를 재난으로 이끌고 갈 수 있는 행위를 중단하고, 의회는 이번 반정부 집회 사태를 논의할 특별회의를 최대한 빨리 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찰의 물대포에 맞서 시위대 한 명이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2020.10.16
경찰의 물대포에 맞서 시위대 한 명이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2020.10.16

[EPA=연합뉴스]

태국 아동청년협의회도 성명을 통해 반정부 집회에 참석한 이들 다수가 청년층과 학생들이라면서, 정부는 경찰의 진압 방법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정부가 이들과 청년들을 폭력적인 상황에서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국 그린피스도 성명에서 "평화로운 집회에 대한 폭력 진압을 규탄한다"며 "시민들은 비폭력 시위를 할 권리가 있으며, 그것은 기본적인 인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목적을 위한 행동은 범죄가 아니다. 우리는 시민과 평화적 시위 편에 선다"고 언급했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