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GMF, 장소까지 바꿨지만 대거 환불사태로 결국 취소

송고시간2020-10-17 10:06

"예매자 70% 환불"

'그랜드민트페스티벌 2020' 포스터
'그랜드민트페스티벌 2020' 포스터

[민트페이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일산 킨텍스로 장소를 변경해 개최하려던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20'(GMF)이 환불 표가 대거 발생하면서 결국 취소됐다.

주최사 민트페이퍼는 16일 밤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오는 24∼25일 이틀간 진행하기로 한 GMF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트페이퍼는 "장소 이전 후 기존 예매자의 70% 가까이가 환불을 요청했고 현재에도 취소 표가 지속해 증가하고 있다. 온라인 생중계 티켓도 말씀드리기 어려운 수준의 부진한 세일즈 양상을 보인다"며 취소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공연하는 아티스트에게 결례가 될 정도의 (현장) 분위기가 예상되며,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금전적 손실 역시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당초 GMF는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개최를 열흘가량 앞두고 장소를 일산 킨텍스로 바꿨다. 올림픽공원은 방문객 통제가 어렵다는 점, 킨텍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후에도 대형 행사를 꾸준히 열어왔다는 점 등을 장소 변경 이유로 들었다.

그러나 기존 예매자들은 장소가 서울에서 고양시로 변경되며 접근성이 떨어지고, 킨텍스 공간 특성상 축제 분위기가 나지 않는다며 반발해왔다.

올해로 14회를 맞을 예정이었던 GMF는 2007년부터 매년 가을에 열어온 국내 대표 대중음악 축제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