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귀신 쫓는다며 20대 여성 숨지게 한 무속인, 항소심도 징역 5년

송고시간2020-10-18 08:00

화상 입힌 뒤 나흘간 손발 묶고 굶겨…"비합리적 퇴마의식"

남성 재판 선고(PG)
남성 재판 선고(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몸에 붙은 귀신을 쫓는다며 주술의식을 하다가 20대 여성을 숨지게 한 무속인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김성주 부장판사)는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기소 된 무속인 A(44·남)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검사와 피고인의 항소를 기각,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18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의 정신질환을 치료할 수 없음에도 비합리적인 방법으로 퇴마의식을 하다가 피해자가 고통스럽게 생을 마감하도록 했다"며 "피해자 유족에게 상처를 줬고 합의에 이르지도 못해 원심의 형이 너무 무거워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15일부터 나흘 동안 전북 익산시 모현동 아파트와 충남 서천군 한 유원지에서 주술의식을 하다가 B(27·여)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몸에 붙은 귀신을 쫓아야 한다'며 B씨에게 가혹 행위를 하고 화상을 입힌 뒤 치료를 해주지 않았으며 음식물도 주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