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건국대 연구팀 "지렁이, 미세 플라스틱 더 잘게 쪼개 배출"

송고시간2020-10-19 12:00

"장 내에서 나노 플라스틱 생성…환경 영향 연구 필요"

지렁이에 의해 작게 쪼개진 나노플라스틱 배출 모식도
지렁이에 의해 작게 쪼개진 나노플라스틱 배출 모식도

[한국연구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미세 플라스틱을 섭취한 지렁이가 입자가 더 작은 나노 플라스틱을 배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연구재단은 안윤주 건국대 환경보건학과 교수 연구팀이 지렁이 장 내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더 잘게 쪼개진다는 점을 밝혀냈다고 19일 밝혔다.

생활 속에서 무분별하게 버려진 플라스틱은 풍화, 광분해, 물리적 마모 등을 거쳐 크기 5㎜ 미만의 미세 플라스틱이 된다.

미세 플라스틱보다 더 작은 크기 100㎚(나노미터·100만분의 1㎜) 미만의 나노 플라스틱은 환경에 얼마나 존재는 지, 어떻게 발생하는지 알기 더 어려운 상황이다.

연구팀은 지렁이를 3주 동안 미세 플라스틱으로 오염된 토양에 노출했다.

이어 지렁이 분변토를 X선 분광 분석했더니, 나노 플라스틱이 관찰됐다.

토양을 섭취한 지렁이 장 내에서 나노 플라스틱이 생성된 것이다.

연구팀은 또 미세 플라스틱에 노출된 지렁이에서 정상적인 정자 형성이 잘 안 되는 점도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이미 환경에 존재하는 미세 플라스틱이 더 잘게 쪼개져 나노 플라스틱으로 변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연구팀은 앞으로 나노 플라스틱이 토양 생물체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달 국제 학술지 '저널 오브 해저더스 머티리얼스'(Journal of Hazardous Materials) 온라인에 실렸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