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재차관 "하반기 입주물량 많아…전세가 긍정요인도 있다"

송고시간2020-10-16 14:16

비상경제 중대본회의 결과 브리핑하는 김용범 기재부 1차관
비상경제 중대본회의 결과 브리핑하는 김용범 기재부 1차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결과에 관해 브리핑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현 금융위 사무처장,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김용범 기재부 1차관, 권기섭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2020.10.16 srbaek@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곽민서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올해 하반기 풍부한 주택 입주 물량으로 전세 시장이 안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16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브리핑에서 "최근 전셋값 상승 폭이 점차 둔화하고 있지만, 상승세는 지속하고 있다"며 "9월 이후 이사 철 전세 수요 등 계절 요인도 일부 반영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 하반기에 풍부한 입주 물량 등 전세 시장에 긍정 요인도 상존한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하반기 수도권 입주 예정 물량이 9만4천호였지만, 올해 하반기는 11만호로 예년보다 많다는 것이다. 서울만 보더라도 최근 5년간 하반기 물량이 2만1천호였지만, 올해는 2만3천호로 예상된다고 김 차관은 설명했다.

김 차관은 "계약갱신청구권이 시작된 9월에 공적보증 갱신율이 연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는 등 갱신계약이 늘고 있다"며 임대차 3법을 통한 기존 임차인의 주거 안정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도 평가했다.

다만 "신규로 전세를 구하는 분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무겁고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임대차 3법의 영향, 금리, 계절 요인, 청약 대기 수요 등 다양한 상·하방 요인을 중심으로 시장 상황을 봐가면서 판단하겠다"면서 "우선 8·4 공급대책 등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차질없이 추진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