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주시의회 미세먼지특위 27일 개회…이승훈 전 시장 증인채택

송고시간2020-10-17 10:14

(청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활동이 중단된 '청주시의회 미세먼지 원인·실태 관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미세먼지특위)'가 이달 27∼30일 열린다.

청주시의회 미세먼지 특위
청주시의회 미세먼지 특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세먼지 특위는 이 기간 이승훈 전 시장 등 전·현직 공무원 38명을 증인과 참고인으로 불러 2015년 시의회 의결 없이 이에스지청원과 소각장 건설 관련 업무 협약한 과정, 협약서에 비밀유지 조항이 포함된 이유 등을 따질 예정이다.

그러나 주소와 연락처가 확인되지 않은 이 전 시장이 특위에 출석할지는 미지수다.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및 조사에 관한 조례에는 정당한 사유 없이 증인이 불출석하면 1회 100만원 이상∼200만원 이하, 2회 200만원 이상∼300만원 이하, 3회 이상 300만원 이상∼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

지난해 4월 구성된 미세먼지 특위 활동시한은 올해 말까지다.

이 특위는 애초 지난 2월 20∼28일, 8월 26일∼9월 1일 이 전 시장 등 전·현직 공무원을 증인과 참고인으로 출석 시켜 행정사무조사를 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활동을 중단했다.

청주시와 이에스지청원의 업무협약
청주시와 이에스지청원의 업무협약

[연합뉴스 자료사진]

y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