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육군 동원부대, 2차 대전 때 제작된 155㎜ 견인포 사용"

송고시간2020-10-16 09:21

육군의 155㎜ 견인포 훈련 사격
육군의 155㎜ 견인포 훈련 사격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규백 의원이 지적한 것은 1945년에 만들어진 155mm 견인포로 이 자료사진과는 직접 관계가 없음.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유사시 전방 전투부대를 지원할 육군 동원부대의 열악한 장비 및 물자 수준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국감자료에 따르면 동원부대가 운용하는 전차(노후도:100%), 장갑차(92%), 견인화포(100%), 박격포(98%), 통신장비(100%) 등 대부분이 내구연한을 초과했다.

특히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제작된 155mm 견인포 등 70년 이상 지난 장비도 아직 사용하고 있다.

올해 기준 전체 국방예산(50조원) 가운데 예비전력 예산은 0.4% 수준인 2천67억원에 그쳤다. 국방부는 '국방개혁 기본계획'에 따라 예비전력 정예화에 국방예산의 1%를 편성한다는 방침을 세웠으나 지키지 않고 있다.

안 의원은 "노후 장비는 수리 부속 단종 등 과다한 정비 소요로 유지관리가 어렵고 예비군들이 현역 시절 쓰던 장비와 사용 방식이 완전히 달라 전투력 발휘도 곤란하다"면서 "이런 노후 장비마저 확보율이 58%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사시 동원예비군 두 명 중 한 명에게 싸울 무기조차 쥐여줄 수 없는 상황"이라며 "군이 입으로는 예비전력 정예화를 강조하면서 얼마나 무관심했는지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질의하는 안규백 의원
질의하는 안규백 의원

(계룡=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5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공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2020.10.15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