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대처 부족하진 않았나'…프랑스 전 총리 가택수색

송고시간2020-10-15 22:38

공화국법정, 지난 7월 전·현직 고위공직자 수사 결정

전·현직 보건부 장관, 전 정부 대변인 등 자택 등도 수색

에두아르 필리프 전 프랑스 총리
에두아르 필리프 전 프랑스 총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혐의로 전, 현직 고위 공직자들이 15일(현지시간) 가택수색을 받았다.

경찰은 이날 오전 에두아르 필리프 전 총리, 아녜스 뷔쟁 전 보건부 장관, 시베스 은디아예 전 정부 대변인 등의 자택을 수색했다고 AFP 통신, BFM 방송 등이 전했다.

올리비에 베랑 현직 보건부 장관의 자택과 사무실, 제롬 살로몽 질병통제국장의 자택도 이날 수색 대상이었다.

지난 7월 총리직에서 물러나고 현재 르아브르 시장으로 재직 중인 필리프 전 총리의 측근은 "시장의 전폭적인 협조에 따라 매우 정중한 방식으로 수색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번 가택수색은 고위공직자 수사를 담당하는 특별법정인 공화국법정(CJR)이 코로나19 확산 초기 프랑스 정부가 책임을 소홀히 한 부분은 없었는지 들여다보고 있는 수사의 일환이다.

앞서 코로나19 환자, 의사, 교도소 직원, 경찰관 등은 CJR에 프랑스 정부 초기 대응에 문제가 있었다며 90건의 진정을 제출했다.

CJR은 이 중 9건이 수사가 가능하다고 판단했고, 지난 7월 프랑스 대법원 전담 검찰에 정식 수사를 위임했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초기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채 손을 놓고 있다가 피해를 키웠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4일 기준 77만9천63명으로 서유럽에서 스페인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총 3만3천37명이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