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가짜사나이2' 교관 '몸캠' 피해 사진 유출한 정배우 수사

송고시간2020-10-15 18:24

유튜버 정배우
유튜버 정배우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이른바 '몸캠 피싱' 피해 사진으로 추정되는 타인의 나체 사진을 유출해 논란을 일으킨 유튜버 '정배우'(본명 정용재)가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정씨가 유튜브 콘텐츠 '가짜사나이2'에 출연하는 A 교관의 불법촬영 피해 사진을 자신의 방송에서 공개해 명예를 훼손했다는 내용의 신고가 이날 여러 건 접수됐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을 조만간 서울 강동경찰서에 배당해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배우는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A 교관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것"이라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2차 가해이자 사생활 침해'라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논란이 일자 정배우는 "잘못된 판단을 한 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밝혔지만, A 교관 측은 이날 입장문을 내 "정씨에게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iroow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qyNPICFpK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