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日 '베를린 소녀상' 철거 압박에 "철면피한 추태"

송고시간2020-10-15 18:00

"역사 부정한다고 없어지나…국제사회 뭇매 맞을 것"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지키기 나선 시민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지키기 나선 시민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13일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시민들이 거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당국의 철거명령에 항의하기 위해 미테구청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2020.10.13 lkb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은 최근 일본이 독일 수도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압박한 것에 대해 15일 "철면피한 추태"라고 맹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일본의 철면피한 추태가 가져올 후과' 제목의 논평을 내 "역사는 부정한다고 해서 없어지는 것이 아니며 왜곡한다고 하여 달라지는 것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통신은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이 베를린 소녀상 문제에 대해 "국제사회에서 정당한 평가를 받도록 노력하겠다"고 한 발언을 들며 "과거 청산을 요구하는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은 성노예 피해자들을 '돈벌이를 위해 나선 자원봉사자'로 모독하고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떠들며 철면피한 행위를 정당화해 나서고 있다"며 "여기는 피 묻은 과거사를 가리고 미화 분식하는 것으로 그 법적, 도덕적 책임에서 벗어나 보려는 흉심이 깔려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일본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며 "지금처럼 계속 철면피하게 놀아대다가는 국제사회의 뭇매밖에 차례질 것이 없다"고 경고했다.

앞서 베를린 미테구(區)는 지난달 말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이후 일본 측 반발이 거세지자 지난 7일 소녀상 설치를 주관한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에 철거 공문을 보냈다.

그러나 코리아협의회가 소녀상 철거 명령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내면서 철거는 일단 보류된 상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C8ot9tXbZE

[그래픽]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설치 논란 일지
[그래픽]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설치 논란 일지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독일 수도 베를린의 거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의 철거가 일단 보류됐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