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국혼란 키르기스 대통령 "자진 사퇴"…총리, 권한대행 자임(종합2보)

송고시간2020-10-16 00:42

제엔베코프 "역사에 자국민에 총 쏜 대통령으로 남고싶지 않아" 사퇴 표명

헌법상 2인자 의회의장 대행직 고사…야권 좌파로프 총리가 대행할 듯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총선 부정 논란으로 정국 혼란을 겪고 있는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의 소론바이 제엔베코프 대통령(61)이 15일(현지시간) 자진 사퇴를 발표했다.

뒤이어 헌법상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아야 하는 의회 의장도 직책 거부 의사를 밝혀, 대행직은 야권을 대표하는 총리에게로 넘어가게 됐다.

제엔베코프는 앞서 이날 대통령 공보실 사이트에 올린 대국민 성명에서 "나는 권력에 매달리지 않는다. 키르기스스탄 역사에서 피를 흘리고 자국민에 총을 쏜 대통령으로 남고 싶지 않다. 그래서 사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론바이 제엔베코프 키르기스스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소론바이 제엔베코프 키르기스스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야권을 대표하는) 총리와 다른 정치인들이 자신들의 지지자들을 수도 비슈케크에서 떠나도록 해 비슈케크 주민들에게 평화로운 삶을 되돌려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전날 신임 야권 총리 사디르 좌파로프가 이끄는 새 정부 구성 명령에 서명했지만 긴장은 해소되지 않고 자신의 즉각적 사퇴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현재 상황이 시위대와 사법기관이 서로 마주 보고 달리며 충돌하는 형국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군대와 사법기관은 (대통령) 관저 보호를 위해 무기를 사용해야만 하는데 그렇게 되면 유혈이 불가피할 것"이라면서 사퇴 이유를 부연 설명했다.

제엔베코프는 전날부터 이날 아침까지 야권 대표인 좌파로프 신임 총리와 사퇴 문제를 논의했다.

좌파로프는 '국민의 요구'를 내세워 제엔베코프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했지만, 제엔베코프는 곧바로 사퇴할 경우 예측 불가능한 혼란 사태가 촉발될 수 있다면서 총선 재선거를 치르고 새 대선 일정을 잡고 난 뒤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그러다 야권의 사퇴 요구가 거세고, 자신이 버틸 경우 야권과 대통령 지지자들 간에 유혈 충돌이 벌어질 것을 우려해 사퇴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비슈케크 시내에 모여 있던 좌파로프 총리 지지자 1천여명은 제엔베코프의 사임 발표에 환성을 지르고 휘파람을 불며 기뻐했다.

사디르 좌파로프 키르기스스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사디르 좌파로프 키르기스스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임 알마즈벡 아탐바예프 대통령 밑에서 총리를 지낸 제엔베코프는 지난 2017년 10월 대선에서 승리해 키르기스스탄 제5대 대통령직을 수행해 왔다.

제엔베코프가 자신 사임하면서 대통령 권한 대행은 헌법에 따라 지난 13일 의회 의장에 선출된 카나트 이사예프에게로 넘어갈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사예프 의장이 고사 의사를 밝히면서 좌파로프 총리가 대행직을 맡게될 것으로 보인다.

이사예프 의장은 이날 대통령 권한 대행직을 맡을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현 의회 임기가 이번달 말에 끝나기 때문에 이 직책을 맡을 도덕적 권리가 없다"면서 고사 의사를 밝혔다.

반면 좌파로프 총리는 대통령 전권이 자신에게 넘어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비슈케크 시내 정부 청사 인근에 모인 지지자들의 집회에서 연설하며 "이사예프는 오늘 사퇴서를 썼다. 모든 국가 정상 책무는 완전히 내게로 넘어왔다"고 말했다.

의회는 16일 제엔베코프 대통령 사임안을 승인하고 대통령 권한 대행을 확정할 예정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3개월 내에 새 대통령 선출을 위한 조기 대선을 실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4일 치러진 키르기스스탄 총선에선 제엔베코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여당과 친정부 성향 정당들이 90%에 가까운 의석을 차지하며 압승을 거둔 것으로 잠정 개표 결과 나타났다.

하지만 야당 지지자 수천 명은 부정 선거를 주장하며 수도 비슈케크와 주요 지방 도시들에서 저항 시위를 벌였다.

총선 다음날인 5일부터 시작된 야권의 불복 시위는 이날까지 계속됐다.

(비슈케크 로이터=연합뉴스)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에서 14일(현지시간) 총선 결과에 불복한 시위대가 소론바이 제엔베코프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비슈케크 로이터=연합뉴스)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에서 14일(현지시간) 총선 결과에 불복한 시위대가 소론바이 제엔베코프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