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수원 사장 "월성1호기, 감사원이 책임 물으면 책임지겠다"

송고시간2020-10-15 15:57

업무보고하는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업무보고하는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0.10.15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윤보람 기자 =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15일 월성1호기 조기 폐쇄와 관련, 감사원이 책임을 물으면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권명호 의원이 '감사원 감사 결과 월성1호기 조기 폐쇄가 타당하지 않다고 결론이 날 경우 사장도 책임져야 한다'는 지적에 "법리적으로 책임져야 한다면 당연히 지겠다"고 답했다.

엄태영 국민의힘 의원이 '책임질 일이 있으면 사퇴하겠다는 뜻으로 들었다'고 거듭 확인하자, 정 사장은 "제가 책임져야 한다면 반드시 진다고 말씀드렸다"면서도 "감사원 결과를 기다려보자"고 했다.

권 의원이 '취임 전부터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등을 언급했는데, 청와대나 정부와 미리 교감했느냐'고 물은 데 대해서는 정 사장은 "그런 적 없다"고 답했다.

정 사장은 "(월성1호기 조기 폐쇄는) 정부 정책에 대한 협조, 규제환경, 사회적 수용성, 경제성에 대해 종합적으로 검토했다"면서 "불확실성을 최소화한다는 차원에서 중단 결정했고, 이사회에서 그렇게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권 의원이 "정권은 5년 단임제인데, 다음 정권에서 정부 정책이 또 다른 방향으로 간다면 또 거기에 따라갈 것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정 사장은 "공기업은 정부 정책에 협조해야 하는 기관"이라고 답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