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경동건설 아파트 공사장 추락사고 원인 제각각

송고시간2020-10-15 13:32

강은미 의원 "적은 비용으로 안전조치할 수 있었는데…" 재조사 촉구

지난해 10월 부산 남구 리인아파트 신축현장 정순규씨 추락 장소
지난해 10월 부산 남구 리인아파트 신축현장 정순규씨 추락 장소

[정순규 씨 유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정의당 강은미 의원은 지난해 부산 경동건설 시공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하청 노동자가 추락해 숨진 사고 원인이 기관별로 제각각이라며 재조사를 촉구했다.

강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감에서 배포한 자료에서 "지난해 10월 30일 부산 남구 문현동 리인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하도급업체 노동자 정순규씨가 옹벽에 설치된 비계에서 바닥으로 떨어져 치료 중 사망했다"며 "그런데 노동부와 경찰 조사 결과가 다르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당시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정씨가 3.8m 높이에서 안전난간 밖에서 비계 바깥쪽 사다리를 밟는 순간 몸 균형을 잃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추정한 반면 부산경찰청은 발판이 없는 2단 비계에서 추락 방지 안전고리 없이 철심 제거 작업을 하던 중 4.2m 아래로 추락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사고 다음 날인 11월 1일 하루 동안 현장 조사가 진행된 후 2일 비계 위치를 옹벽 쪽으로 이동하는 안전 조치가 이뤄졌다"며 "1일에 이어 3일 사고 현장을 방문한 유족이 늘어진 경찰통제선과 안전조치로 바뀐 사고 현장을 보고 기관별로 제각각인 조사 결과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이어 "적은 비용으로 안전조치가 가능한데도 이를 지키지 않아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몰았다"며 "원점에서 재조사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고와 관련해 경동건설과 하청업체 안전관리자 등 3명이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돼 현재 부산지법 동부지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강 의원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 6월까지 경동건설 산업재해 건수는 39건으로 그중 추락 16건(41%), 부딪힘 6건(15.4%), 넘어짐 5건(12.8%) 등이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경동건설 산재보험료는 9억5천여만원이었다.

지난해 추락 사망 사고 이후 올해 4월에도 추락으로 인한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강 의원은 전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