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선, 무산됐던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재추진 "고민중"

송고시간2020-10-15 12:58

"정몽구 명예회장, '성실하고 건강하게 일하라' 당부"

현대차그룹 수장 정의선 첫 공식 행보
현대차그룹 수장 정의선 첫 공식 행보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현대차그룹 수장이 된 정의선 회장이 15일 오전 첫 공식 행보로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정부서울청사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2020.10.15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현대차그룹의 수장이 된 정의선 회장은 15일 그룹의 순환출자 고리를 끊는 지배구조 개편에 대해 "고민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정 회장은 이날 정오께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답했다.

정 회장이 '지배구조 개편을 준비중인지'에 대한 질문에 명확히 답하지는 않았지만, 2년전 무산됐던 지배구조 개편 재추진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005380]는 2018년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와 규제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에서 지배구조 개편을 추진했다가 주주들의 반대로 개편 계획을 취소한 바 있다.

정 회장의 회장 선임 이후 그룹 지배권 강화와 안정적 승계를 위해서 복잡한 지배구조를 정리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지배구조 개편 관련 비용과 정몽구 명예회장의 지분을 물려받으면서 생기는 증여세 등이 수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이는 점 때문에 쉽게 개편에 착수하지는 못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정 회장은 '정몽구 명예회장이 당부한 것이 있었냐'는 질문에는 "(정 명예회장은) 항상 품질에 대해 강조했다"며 "모두 성실하고 건강하게 일하라고 자주 말했기 때문에 (이것이) 당부사항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앞으로의 경영 계획에 대해서는 "회사 내에서 일을 '오픈'해서 할 수 있는 문화로 바꾸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며 "좋은 아이디어들이 많이 수렴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수소경제위) 회의가 잘됐고, 계속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 같다"면서 "문제점들이 산적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좀 더 경쟁력 있게 다른 국가들보다 빨리 움직여서 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긍정적인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그룹 인사에 대해 "항상 수시로 하고 있다"고 짧게 답한 뒤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를 타고 청사를 떠났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께 청사에 도착한 정 회장은 '회장 선임에 대한 소감'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말을 하지 않고 회의장에 들어갔다. 이날 정 회장의 수소경제위 참석은 회장 선임 이후 첫 대외일정이었다.

수소연료전지차량 탑승한 정의선 회장
수소연료전지차량 탑승한 정의선 회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현대차그룹 수장이 된 정의선 회장이 15일 오전 첫 공식 행보로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정부서울청사에 수소연료전지차 넥쏘(NEXO)에 탑승해 도착하고 있다. 2020.10.15 srbaek@yna.co.kr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