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병훈-케빈 나, 파울러-왓슨과 자선 골프 맞대결

송고시간2020-10-15 11:51

채리티 이벤트에 참가한 안병훈, 케빈 나, 리피 파울러, 버바 왓슨(왼쪽부터)
채리티 이벤트에 참가한 안병훈, 케빈 나, 리피 파울러, 버바 왓슨(왼쪽부터)

[Getty Image for THE CJ CUP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안병훈(29)과 케빈 나(37·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을 앞두고 열린 자선 행사(채리티 이벤트)에서 리키 파울러-버바 왓슨(이상 미국)과 맞대결을 했다.

안병훈-케빈 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인근 섀도크리크 골프 코스에서 진행된 채리티 매치에서 파울러-왓슨에게 패했다.

안병훈과 케빈 나, 파울러와 왓슨은 각각 한 팀을 이뤄 9개 홀 대결로 승부를 가렸다.

이긴 팀은 20만달러, 진 팀은 3만달러를 슈라이너스 아동병원에 기부한다.

케빈 나는 "이기지는 못했지만, 좋은 시간을 보냈고 기부를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안병훈은 "즐거운 9홀이었다. 져서 아쉽지만 좋은 일을 케빈 형과 함께 할 수 있어 뜻깊은 날이었다"고 밝혔다.

케빈 나는 "우리가 같은 조에서 치면 병훈이가 정말 잘 친다. 그런데 팀으로 치면 우리 모두 성적이 별로 안 좋다"고 아쉬워했다.

안병훈도 "팀으로 하면 안 맞는 것 같다. 오늘은 나쁘지 않았는데 운이 없었다. 잘 쳤는데, 이런 날도 있는 것"이라며 아쉬움을 달랬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