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김정은 '무력총사령관' 호칭, 지위변화 여부 불분명"

송고시간2020-10-15 11:37

판문점 견학 재개 시점 최종 조율 중

북한 김정은, 함경남도 동해안 태풍 피해 복구현장 시찰
북한 김정은, 함경남도 동해안 태풍 피해 복구현장 시찰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경남도 신포와 홍원군 등 동해안 태풍 피해 복구 현장을 연달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2020.10.1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1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무력 총사령관' 호칭이 지위 변화를 뜻하는지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판단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매체가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보도에서 김 위원장을 '무력 총사령관'이라고 칭한 것과 관련해 "핵심은 기존 '최고'(사령관)에서'총'(사령관)으로 바뀐 것인데, 그 의미가 단순 용어정리인지 지위 변화가 포함되는 것인지는 아직 불분명해 보인다"고 밝혔다.

조선중앙TV가 중계한 지난 10일 열병식 영상 등을 보면 북한은 열병식에서 "우리 무력의 총사령관 동지를 육해공군 장군들이 맞이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매체에서 김 위원장에 대한 공식 호칭으로 '무력 총사령관'을 사용한 것은 처음이다.

이 당국자는 "열병식 직전에도 여전히 '최고사령관'이라는 용어가 사용됐고 오늘 자 조선중앙통신에도 '최고사령관'이라는 명칭이 여전히 사용되고 있다"며 "이것(호칭 변화)이 갖는 세세한 의미는 시간을 갖고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고사령관'이 전시 호칭이어서 평시 호칭인 '총사령관'을 사용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 북한에서 최고지도자에게만 붙였던 '장군' 호칭을 군대 내 장성급 인사들에게 적용한 것에 대해서는 "매우 이례적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당국자는 "북한에서는 '장군'이라는 특정 단어가 김씨 일가에 한정돼 사용돼왔다"면서 "계급에는 변화가 없는데 일반 장성을 '장군'이라 칭한 것은 어떻게 보면 고유명사가 보통명사화된 것으로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당국자는 작년 10월 접경지역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으로 중단했던 판문점 견학을 재개하는 시점을 최종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강원도 화천 등지에서 ASF가 다시 발병하는 상황에 대해선 "발생 지역이 중부지역이라 판문점과 거리가 있는 것이 사실이고 상식적으로 볼 때 무관해 보인다"며 "빠르면 다음 주 중 판문점 견학 재개 관련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