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서 코로나 이어 폐결핵 비상…22명 집단 발병

송고시간2020-10-15 10:10

장쑤 사범대
장쑤 사범대

[인민망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장쑤(江蘇)의 한 대학에서 학생 22명이 폐결핵 판정을 받아 방역 당국이 긴급 대응에 나섰다.

15일 관영 글로벌 타임스에 따르면 장쑤사범대는 지난해 8월 21일부터 올해 10월 12일까지 22명의 학생이 폐결핵에 걸렸다고 밝혔다.

장쑤사범대는 폐결핵 증상이 의심되는 교직원과 학생을 대상으로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를 한 결과 43명의 학생이 이상 징후를 보였다고 전했다.

중국 방역 당국은 치료를 위해 집으로 돌아가 4명을 제외하고, 39명에 대해 격리 후 의료관찰을 하고 있다.

결핵은 특정한 박테리아에 의해 발생하는 전염병으로 일반적으로 폐에 손상을 준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가 폐 질환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2차 확산을 막기 위해 환자 격리 등 비상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