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고삐풀린 코로나 초강경 통제…"젊은이들 파티가지 말라"(종합)

송고시간2020-10-15 08:11

"한계 임박했다" 16개 지방정부 합의안 도출…술집 야간 영업 금지 등

마스크를 착용한 메르켈 총리 [AFP=연합뉴스]

마스크를 착용한 메르켈 총리 [AFP=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5천명을 웃돌자 지방정부가 일제히 초강경 통제에 나서기로 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독일 16개 주(州) 총리들은 14일(현지시간) 회의를 열어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통제 강화에 합의했다.

합의에 따르면 술집 야간 영업 금지, 개인적 모임 제한 강화 등을 시행하며, 7일 간 신규 감염자가 10만명당 50명에서 35명으로 내려가야 통제를 완화하게 된다.

만약 감염자 확산세가 멈추지 않는다면 더 강력한 통제를 내려 2차 전면봉쇄(lockdown)만은 피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며칠, 몇주에 걸쳐 우리가 하는 일이 이번 전염병 대유행 극복에 결정적인 일이 될 것"이라며 "내게서 불안이 여전히 사라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주요 도시에서 지역 내 감염의 주범으로 개인적 모임이 지목된 데 따라 젊은층의 자제를 촉구하고, 통제 효과를 계속 평가해 추가 조치를 내릴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메르켈 총리는 "우리는 내일과 내일모레 좋은 삶을 영위하기 위해 특히 젊은 이들에게 파티 없이 지낼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지방정부 총리도 기자회견에서 "아마도 지금은 밤 12시 5분 전이 아니라 12시를 알리는 종이 울리는 중"이라며 "2차 전면봉쇄가 우리 생각보다 훨씬 더 가까이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날 합의에 앞서 메르켈 총리는 지방정부 총리들을 상대로 "용기있는 조치를 취할 것인가, 아니면 지난 봄처럼 매주 만나야 할 것인가"라며 압박에 나섰다.

지방정부들이 강도 높은 조치를 도입하는 데 주저하자,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했던 지난 3∼4월 당시처럼 매주 대책회의를 열어 계속 추가 조치를 내놓을 상황을 재현할 것이냐고 따진 것이다.

회의에서는 통행금지 시간 도입과 위험지역에서 오는 여행자 규제 등을 놓고 진통을 빚기도 했다.

독일에서는 전날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천132명에 달했다. 전날에만 43명이 코로나19로 숨졌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