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베를린 시장에게 '소녀상 철거' 철회 요청 서한

송고시간2020-10-14 18:19

"회복하지 못한 피해자 인권과 소녀상의 역사적 무게 숙고해 달라"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독일 베를린시장과 미테구청장에게 '평화의 소녀상' 철거 방침 철회를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올린 서한문에서 "베를린시가 최근 한국과 독일 양국 시민들의 노력으로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철거 방침을 밝힌 데 대해 대한민국의 경기도민을 대표하는 경기도지사로서 우려를 표한다"면서 "만일 소녀상이 철거된다면, 전쟁범죄와 성폭력의 야만적 역사를 교훈으로 남겨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고자 염원하는 한국인과 전 세계의 양심적 시민들에게 실망을 안겨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 회복을 위해 만든 조각상인 평화의 소녀상은 이미 수개월 전 베를린시 도시공간문화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공공부지에 설립됐다"며 "당국의 (철거) 허가가, 일본의 노골적인 외교적 압력이 있고 난 뒤에 번복되는 것은 독일과 오랜 친선우호 관계를 맺어온 한국인들에게 커다란 상처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소녀상의 머리칼은 사랑하는 가족들과 끊긴 인연을, 어깨 위의 작은 새는 결국 돌아오지 못한 영혼을, 소녀상 옆의 빈자리는 미래세대에 대한 약속을 나타낸다"면서 "일본은 세계 곳곳에 세워진 소녀상이 반일 국수주의를 부추기는 도구라고 주장하지만 소녀상의 어떤 면을 반일주의나 국수주의라 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지사는 "많은 한국인의 존경과 사랑을 받는 빌리 브란트 전 총리는 책임을 잊지 않는 것이야말로 잘못된 역사를 반복하지 않는 길임을 보여줬다"며 "회복하지 못한 피해자들의 인권과 소녀상의 역사적 무게를 숙고해 귀 당국의 철거 입장을 공식적으로 철회할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미테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소녀상이 국제적인 전쟁 피해 여성 인권의 문제라는 점을 인정해 지난해 7월 설치를 허가했다가, 지난달 말 제막식 이후 일본 측의 반발이 거세자 지난 7일 소녀상 설치를 주관한 현지 한국 관련 시민단체인 코리아협의회에 이날까지 철거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그러나 코리아협의회가 소녀상 철거 명령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내면서 철거는 일단 보류된 상태다.

you@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C8ot9tXbZ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