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국제 반핵단체, 신형 ICBM 공개 규탄…"북한, 핵폐기 동참해야"

북한, 당 창건일 열병식서 신형 ICBM 공개
북한, 당 창건일 열병식서 신형 ICBM 공개(서울=연합뉴스)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미 본토를 겨냥할 수 있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했다. 조선중앙TV가 보도한 화면을 보면 신형 ICBM은 화성-15형보다 미사일 길이가 길어지고 직경도 굵어진 모습이다. 바퀴 22개가 달린 이동식발사대(TEL)가 신형 ICBM을 싣고 등장했다.[조선중앙TV 화면] 2020.10.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국제 반핵단체인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이 북한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공개를 규탄하며 개발 중단을 촉구했다.

ICAN은 13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게시한 성명에서 "북한이 세계적인 크기의 미사일과 신형 무기들을 지난 10일 열병식에서 공개했다"면서 "새 핵무기 시스템은 세계를 덜 안전하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에 "세계 다수의 핵무기 폐기 움직임에 동참하고 완전하고 검증된 핵무기 폐기 과정을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ICAN은 "북한이 지난해 핵 개발에 들인 비용은 6억달러(약 6천800억 원)로 추정된다"면서 "대량살상무기의 무모한 개발을 지속해서는 안 된다"고 규탄했다.

북한은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기념하는 열병식에서 신형 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신형 지대공미사일 등을 선보였다.

특히 신형 ICBM은 길이와 직경이 커진 것으로 미뤄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됐다.

one@yna.co.kr

광고
댓글쓰기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