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플, 아이폰12서 충전용 어댑터 뺐다…구형 아이폰에도 적용

송고시간2020-10-14 10:02

'맥세이프'를 이용해 아이폰을 충전하는 모습.
'맥세이프'를 이용해 아이폰을 충전하는 모습.

[애플 제공=연합뉴스, 재배부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애플이 아이폰12를 시작으로 제품 기본 구성품에서 충전용 어댑터와 유선 이어폰을 제외하기로 했다.

애플은 13일(현지시간) 아이폰12 공개 행사에서 환경 보호를 위해 앞으로 아이폰 구성품에서 이들을 제외하고, USB-C-라이트닝 케이블만 제공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이날부터 판매하는 아이폰SE·아이폰11 시리즈 등 구형 아이폰 기본 구성품에서도 충전용 어댑터와 이어폰을 제공하지 않는다.

애플은 지난달 공개한 애플워치6에서도 충전용 어댑터를 기본 구성품에서 빼고 판매했다.

애플은 탄소 배출을 줄이고 자원 사용을 줄이기 위해 이처럼 결정했다고 밝혔으나, 더 버지 등 외신은 애플이 첫 5G 아이폰을 내면서 오르는 부품가격을 상쇄하기 위한 목적도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애플에 따르면 현재까지 전 세계 유통된 충전용 어댑터는 20억개, 유선 이어폰은 7억개에 달한다.

클리앙 등 국내 IT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이에 대해 "정말 환경을 생각한다면 라이트닝 단자를 버리고 업계 표준인 USB-C 타입으로 바꿔야 하지 않느냐"고 불만을 표출했다.

애플은 이 발표와 함께 무선 충전 코일 주변에 자석을 붙이는 새 액세서리 '맥세이프'를 공개했다. 일각에서는 애플이 내년 또는 내후년에는 아이폰에서 유선 충전용 단자를 아예 빼고 완전 무선 충전 방식을 채택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srcha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pd1nYtkBZ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