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해 미확정 라임펀드도 분쟁조쟁…KB증권·우리은행 첫 대상(종합)

송고시간2020-10-14 17:48

추정 손해액 바탕 조정 결정 후 사후 정산…판매사 합의 전제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임수정 기자 = 금융감독원은 손해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사모펀드도 추정 손해액을 바탕으로 분쟁 조정을 시작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은행은 우리은행, 증권은 KB증권이 추정 손해액으로 분쟁조정을 하는 첫 판매사가 될 전망이다.

휘청이는 사모펀드 (CG)
휘청이는 사모펀드 (CG)

[연합뉴스TV 제공]

금감원은 14일 보도 참고자료를 내고 손해 미확정 사모펀드에 대해 사후정산 방식으로 분쟁 조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펀드는 환매나 청산으로 손해가 확정돼야 손해배상이 가능하다.

이 때문에 라임자산운용 플루토 TF-1호(무역금융펀드)를 뺀 라임운용의 다른 펀드들은 손실이 확정되지 않아 피해자 구제가 늦어지고 있다.

이에 금감원은 판매사가 사전에 합의하면 추정 손해액을 기준으로 분쟁 조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운용사나 판매사 검사 등을 통해 사실관계가 확인되고 자산실사 완료 등을 통해 객관적으로 손해 추정이 가능한 경우가 대상이다.

추정 손해액 기준으로 조정 결정을 통해 우선 배상하고 추가 회수액은 사후 정산하는 방식이 적용된다.

선(先)배상을 위해선 3자 면담 등 현장 조사를 통한 불완전판매 여부 확정, 판매사의 배상 책임 여부와 배상 비율에 대한 법률자문 등이 선행된다.

금감원은 분쟁조정위원회 결정을 통한 사후 정산 방식의 배상을 판매사에 권고한다.

분쟁조정위 안건에 오르지 않은 사안은 투자자와 판매사 간 자율 조정 방식이 적용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라임 펀드 판매사들 가운데 사후정산 방식의 분쟁 조정 요건을 충족한 판매사를 선별해 순차적으로 분쟁 조정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KB증권과 우리은행이 먼저 해 보겠다고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판매사 가운데 KB증권이 판매한 라임 펀드(라임 AI스타 1.5Y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1∼3호)가 사후 정산 방식의 첫 대상이 될 전망이다.

금감원은 이날 KB증권, 라임 AI스타 펀드 피해자와 함께 삼자 대면을 했다. 삼자 대면은 이날부터 사흘간 이뤄진다.

금감원은 다음 주에는 우리은행과의 삼자 대면 작업을 할 예정이다.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