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9월 소비자물가 0.2%↑…오름세는 주춤

송고시간2020-10-13 22:10

미국 뉴욕시 브루클린의 중고차 판매장
미국 뉴욕시 브루클린의 중고차 판매장

[AF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노동부는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달보다 0.2% 올랐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 6월부터 넉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간 것이지만, 오름폭은 줄어드는 추세다.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는 6월과 7월 각각 0.6%씩 오른 뒤 8월에는 0.4% 상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한창이던 지난 3∼5월에는 마이너스 물가를 기록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1.4% 올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목표치인 2%를 밑돌았다.

중고 자동차·트럭이 지난달 6.7% 올라 소비자물가 상승을 견인했다.

9월 근원 소비자물가는 전달보다 0.2%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근원 물가는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것으로, 미 중앙은행인 연준이 가장 주목하는 물가 지표로 꼽힌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