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행권 "연말까지 매월 신용대출 증가폭 2조원대로 관리"

송고시간2020-10-14 06:18

대출한도 최대 2억 축소…우대금리 최대 0.4%포인트 축소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은행권이 연말까지 매월 신용대출 증가 폭을 2조원대로 유지하겠다는 계획을 금융당국에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용진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시중 은행들은 올해 12월 말까지 월별 신용대출 증가 폭을 점진적으로 축소한다는 방안을 마련했다.

신용대출 금리 (PG)
신용대출 금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인터넷 은행을 포함한 18개 은행은 신용대출 잔액 현황, 증가율 관리 목표 등의 자료를 금감원에 제출했다.

올해 8월 신용대출 증가 폭이 커지자 금융당국의 경고 속에 은행권은 신용대출 자율 규제에 돌입했다.

6월과 7월 각각 3조원대의 증가 폭을 보인 신용대출은 8월 5조3천억원 늘었다. 이후 은행권의 규제 속에 9월에는 2조9천억원으로 줄어들었다.

은행권은 이달과 11월, 12월에도 신용대출 증가폭을 2조원대 수준으로 유지할 계획이다.

은행들은 주력 신용대출 상품을 중심으로 대출 한도·우대금리 축소 등의 방안을 꺼내 들었다.

은행권은 상품별 최대 대출 한도를 종전 2억∼4억원에서 1억5천억∼2억원으로 축소하는 방안을 금감원에 제출했다.

신용등급 1∼2등급의 고신용자 기준으로 연 소득 대비 대출 한도는 200%에서 150% 이내로 작아졌다.

우대 금리는 은행별로 10∼40bp(1bp=0.01%포인트) 축소됐다.

은행권 "연말까지 매월 신용대출 증가폭 2조원대로 관리"
은행권 "연말까지 매월 신용대출 증가폭 2조원대로 관리"

[박용진 의원실 제공]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