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관방 "日기업 자산 현금화, 한일관계 심각한 상황 초래"

송고시간2020-10-13 19:15

'징용 관련 조치 없으면 스가 방한 불가' 보도엔 언급 회피

가토 일본 관방장관
가토 일본 관방장관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가토 가쓰노부 일본 신임 관방장관이 지난달 16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이끌 새 내각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sungok@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13일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과 관련 "일본 기업 압류 자산 현금화에 이르면 한일관계에 심각한 상황을 초래하므로 피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밝히고 "한국 측에 일본 측이 수용할 수 있는 해결 방안을 제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토 장관은 지난달 24일 기자회견에서도 강제동원 배상 소송과 관련해 한국 법원이 압류 중인 일본 기업 자산 현금화에 대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의 입장을 묻자, 같은 답변을 했다.

가토 장관은 징용 소송과 관련 일본이 수용할 수 있는 조치가 없으면 스가 총리는 한국에서 열릴 차례인 이번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한국 측에 전달했다는 교도통신 보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회피했다.

그는 교도통신 보도의 사실관계를 묻자 "한일 간 외교상의 교환 하나하나에 논평을 삼가겠다"며 "한중일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 등은 어떤 것도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취재보조: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