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입주업체 임대료 급등 막는다

송고시간2020-10-14 14:37

상업시설 5%·업무시설 9% 이내 제한…내년부터 시행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전경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전경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항만공사는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내 상업시설 등의 임대료가 과도하게 오르지 않도록 시설사용료 산정 체계를 바꾸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현재는 토지의 개별공시가격과 건물 감정평가액에 연동해 터미널 내 입주 시설의 임대료를 3년 단위로 산정한다.

터미널이 위치한 북항재개발지역의 공시지가가 매년 큰 폭으로 상승, 임대료도 덩달아 오르는 구조이다.

국제여객터미널의 공시지가는 건물을 준공한 2015년 ㎡당 110만원에서 지난해 281만6천원으로 156%나 상승했다.

이 때문에 지난해 상업시설의 임대료가 최고 9.8%, 평균 7%가량 올라 입주업체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현재 터미널 내 상업시설은 면세점, 식당, 커피숍, 편의점 등 15곳으로 전체 면적은 3천620㎡이다.

선사 사무실과 정부 기관 등이 사용하는 업무시설은 29곳 2만1천523㎡이다.

항만공사는 공시지가 상승으로 임대료가 과도하게 오르지 않도록 상업시설은 연간 5% 이내, 업무시설은 9% 이내로 상승 폭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제여객터미널을 대상으로 하는 시설사용료 내부 규정을 따로 제정해 내년 1월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일본여행 보이콧 이어 코로나19로 텅 빈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일본여행 보이콧 이어 코로나19로 텅 빈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촬영 이영희]

한편, 항만공사는 일본 여행 보이콧과 코로나19 사태로 한일 간 국제여객선 승객이 급감해 어려움을 겪는 상업시설 입주업체들의 임대료를 지난 3월부터 올해 말까지 임대료를 전액 감면하기로 했다.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은 배편으로 부산과 일본 대마도, 후쿠오카, 오사카, 시모노세키를 오가는 여행객들이 이용하는 시설이다.

일본 여행 보이콧이 시작된 지난해 7월 이후 한일항로 승객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0% 이상 줄어 터미널에는 사람의 발길이 끊기다시피 한 상태이다.

항만공사는 코로나19 사태와 터미널 이용객 추이를 봐서 내년에도 입주업체들의 어려움이 계속되면 임대료 감면을 계속할 방침이다.

lyh95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