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합시론] BTS '한국전쟁' 발언에 보인 중국 네티즌 반응 과하지 않나

송고시간2020-10-13 11:38

(서울=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이 한미 우호에 증진한 공로로 상을 받는 자리에서 한국전쟁과 관련해 한 언급에 중국 네티즌들이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고 한다. BTS의 리더 RM(본명 김남준)은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수여하는 '밴 플리트상' 수상 소감에서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우리는 양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SNS와 포털 사이트 등에는 민족주의 성향의 환구시보 12일 자 보도로 이 소식을 접한 중국 네티즌들의 격한 반응이 잇따랐다. 이들은 BTS 발언 가운데 '양국이 겪었던 고난의 역사'라는 부분을 두고 "BTS가 전쟁에서 희생된 중국 군인을 존중하지 않고 중국을 모욕하고 있다"라거나 "국가 존엄과 관련된 사항은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는 식의 주장을 펴고 있다.

BTS의 수상 소감 가운데 한국전쟁과 관련된 내용은 두세 문장 정도에 불과했다. 나머지는 한미 관계의 중요성과 국제사회의 연대 필요성 등에 관한 내용이다. 한미 친선을 위해 설립된 단체에서 상을 받으면서 양국 관계를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한국전쟁 당시의 일을 이 정도 선에서 언급하는 것을 두고 '중국에 대한 모욕' 운운하며 발끈하는 일부 중국인들의 과도한 반응은 이해하기 어렵다. 한국전쟁을 '항미원조'(抗美援朝)', 다시 말해 '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운 전쟁'이며 미국의 제국주의적 침략에 맞서 주권을 지키려 했던 전쟁이라는 중국인들의 주장에는 동의할 수 없지만, 어느 민족이나 자신의 관점에서 역사를 바라볼 수 있다는 점에서 그런 인식 자체를 탓하기는 어렵다고 본다. 문제는 이런 견해를 표출하는 방법과 상대방을 굴복시켜서라도 자신의 관점을 관철하려는 태도다.

이번 BTS 발언에 대한 중국인들의 반응은 단순한 비판 의견의 표명에 그치지 않는다. 일부 네티즌은 한국산 제품의 불매운동까지 거론하고 나섰으며 이에 따라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휠라 등이 BTS 관련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거나 BTS를 활용한 홍보 활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중국인들이 '민족적 자존심'을 건드린 외국 기업들에 무차별 공세를 퍼붓고 세계 최대의 시장을 의식한 해당 기업들이 견디다 못해 사과하고 고개를 숙인 일은 숱하게 많았다. '사드 보복'까지 거론하지 않더라도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든 대만 출신 걸그룹 멤버 쯔위와 자신의 중국 예명으로 '마오'를 생각하고 있다는 농담을 한 가수 이효리도 중국 네티즌들의 파상 공격에 혼쭐이 난 바 있다.

중국의 언론매체들은 네티즌들이 이처럼 과열된 반응을 보일 때 없는 사실까지 보태가며 대중의 말초적 흥분을 부추기기 일쑤였고 때로는 중국 정부조차 자국민 다수의 과열된 민족주의 감정을 묵인 또는 조장하는 경우가 없지 않았다. 중국의 전반적인 민족의식 과잉은 오랜 고난의 시기를 거쳐 '굴기'에 성공했다고 자부하지만, 국제적 위상은 아직 원하는 수준에 미치지 않은 데서 오는 초조감의 발로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대국'의 풍모와 위엄은 이웃에게 힘을 과시하고 억누르려 하기보다는 상호 존중하고 공영하려는 자세에서 나온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이 사태에 관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역사를 거울삼아 미래를 향하고 평화를 아끼며 우호를 도모하는 것은 우리가 함께 추구해야 하며 함께 노력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논평했다. BTS 발언에 격분한 중국 네티즌들도 함께 새겨들어야 할 말이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