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노동신문에 열병식 사진만 127건…김정은 집권이래 최다"

송고시간2020-10-13 10:13

통일연구원 보고서 "무기 19종 139대 식별…8차 당대회 1월 1일 개최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행사 사진을 총 127장 게재해 김정은 집권 이래 가장 대대적으로 홍보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북한 열병식 (CG)
북한 열병식 (CG)

[연합뉴스TV 제공]

13일 통일연구원의 '북한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노동신문에 실린 열병식 행사사진 수는 총 127장으로 집계됐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시대에 열렸던 9차례의 열병식 가운데 역대 가장 많은 수의 사진이 노동신문을 통해 공개된 것이다.

2012년 김일성 주석의 100번째 생일(태양절·4월 15일)을 맞아 김 위원장이 첫 열병식을 열 당시에만 해도 노동신문에 게재된 사진은 42건이었고, 2013∼2015년 4차례의 열병식 사진은 각각 2∼38건가량 노출되는 데 그쳤다.

최근 들어 노동신문에 열병식 행사사진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였다.

대미 항전의 메시지를 담아 대대적으로 전략무기를 공개한 2017년 태양절 열병식을 맞아서는 사진 78장이 게재됐고, 건군절(정규군 창설) 70주년이었던 2018년 2월 9일 열병식의 경우 100장, 정권수립 70주년(9월 9일) 열병식은 94장의 사진이 실린 바 있다.

김정은 시대 열병식 행사 노동신문 게재 사진 수
김정은 시대 열병식 행사 노동신문 게재 사진 수

[통일연구원 보고서 캡처]

이처럼 북한의 열병식 행사사진 보도가 최근 계속 늘어나는 것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전략무기 개발 추세와도 연관이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이번 노동신문 열병식 사진 127장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62장은 무기 사진이었다. 처음으로 행사 사진이 세자릿수를 기록한 2018년 건군절 열병식에서도 무기 사진 비중이 40%를 차지했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보고서를 통해 "압도적으로 많은 사진을 게재했고 그만큼 이미지 효과에 주력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열병식에서 식별된 무기는 총 26종 220여대다.

규모 면에서는 38종 280여대 무기가 식별된 2013년 조국해방전쟁 승리의 날(정전·7월 27일) 60주년 열병식에 못 미친다.

다만 등장 무기의 다양성이나 위력 측면에서 보면 신형 ICBM과 SLBM 등이 공개된 이번 열병식이 "역대급"이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김정은, 열병식 참가자들에게 '엄지척' 인사
김정은, 열병식 참가자들에게 '엄지척' 인사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집단체조를 관람하고, 열병식 참가자 및 경축대표와 기념사진을 촬영했다고 조선중앙TV가 12일 보도했다. 기념촬영에 앞서 김정은 위원장이 열병식 참가자들을 향해 웃으며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0.10.1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홍 실장은 또 2016년 7차 당 대회가 '70일 전투' 종료 후 3∼4일 뒤 열렸던 점으로 미뤄 8차 당 대회는 연말 80일전투가 끝난 직후인 내년 1월 1일 열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30분에 걸친 김정은 위원장의 열병식 연설에서 연초부터 강조했던 '정면돌파전', '자력갱생'을 단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다"는 점도 덧붙였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