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악관 "트럼프 코로나 검사 음성"…플로리다서 유세 재개(종합)

송고시간2020-10-13 07:45

주치의 "항원 검사키트 사용, 감염성 없어"…감염 알려진지 열흘만

트럼프, 마스크 착용 안 해…13∼14일도 경합州 대중 유세 총력전

마스크 안 쓰고 대통령 전용기 탑승하는 트럼프 [로이터=연합뉴스]

마스크 안 쓰고 대통령 전용기 탑승하는 트럼프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숀 콘리 주치의는 12일(현지시간) 오후 메모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애벗사의 항원 검사키트를 사용해 며칠 연속으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언제부터 음성이 나왔는지에 대한 자세한 시간 기록은 밝히지 않았다.

콘리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타인에 대한 감염성이 없다면서 이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과 데이터에 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악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음성 판정을 공개한 것은 지난 2일 트럼프 대통령 부부의 감염 사실이 알려진 지 꼭 열흘 만이다.

감염 사실 공개 이후 월터 리드 군 병원에 이송됐던 트럼프 대통령은 사흘만인 5일 퇴원했으며, 의료진은 퇴원 이튿날인 6일 트럼프 대통령이 증상이 없으며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말인 지난 10일 백악관에서 수백명의 청중 앞에서 연설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감염 이후 처음으로 이날 플로리다주에서 공식 외부 유세에 나섰다.

DPA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플로리다로 향하는 동안 백악관이 의료진 메모를 공개했다"고 전했다.

공식 완치 선언 이전의 외부 유세라는 점에서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전용기로 플로리다로 이동하는 중에 백악관이 의료진 메모를 공개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로 향하는 전용기에 탑승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취재진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우거나 손을 흔드는 모습도 포착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지로 향하면서 트위터에 "지금 플로리다 유세를 떠난다. 인파가 많다"는 글을 올렸다.

유세는 야외인 올랜도의 샌퍼드 국제공항에서 열린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와의 격차가 점점 커지며 뒤처지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잇따르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세를 시작으로 13일 펜실베이니아주 존스타운, 14일 아이오와주 디모인에서 각각 대중 유세를 이어간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XwNd5x-CqU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