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 "집단면역 논의는 비윤리적…선택사항 아니다"

송고시간2020-10-13 02:05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의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12일(현지시간) 집단 면역 논의에 대해 비윤리적이라고 비판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하도록 내버려 둬 소위 집단 면역에 도달하는 개념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집단 면역은 백신 접종에 사용되는 개념으로, 백신 접종 인구가 일정 수준(threshold)에 도달할 경우 사람들을 특정 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일례로 홍역의 경우 인구의 95%가 예방 접종을 받으면 나머지 5%가 바이러스 확산에서 보호받을 수 있으며, 소아마비는 그 수준이 80%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집단 면역은 바이러스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하면서 달성할 수 있는 것이지 바이러스에 노출해서 얻는 것이 아니다"라며 "공중보건 역사상 집단 면역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은커녕 발병의 대응 전략으로 사용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완전히 이해하지 못하는 위험한 바이러스를 자유롭게 뛰게 하는 것은 그야말로 비윤리적"이라며 "그것은 선택 사항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아직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정보가 부족하다면서 "대부분의 국가에서 대부분의 사람이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쉬운 상태"라고 말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