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벨경제학상에 경매이론 美밀그럼·윌슨…주파수경매 기반 마련(종합2보)

송고시간2020-10-12 21:04

공통의 가치보다 낮은 가격 응찰이유 규명…"'승자의 저주' 때문"

노벨위원회 "전세계 매도자 매수자·납세자 등 사회에 거대한 혜택"

노벨경제학상 폴 밀그럼(왼쪽)과 로버트 윌슨 공동수상
노벨경제학상 폴 밀그럼(왼쪽)과 로버트 윌슨 공동수상

[노벨위원회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올해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주파수 경매제도 등의 기반이 된 새로운 경매방식을 발명한 경매이론의 대가 폴 밀그럼과 로버트 윌슨 등 미 학자 2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2일(현지시간) 폴 밀그럼(72)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와 같은 대학의 로버트 윌슨(83) 명예교수를 2020년 노벨경제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의 수상 이유에 대해 "경매는 어디에서든 벌어지고, 우리 일상생활에 영향을 준다"면서 "밀그럼과 윌슨은 경매이론을 개선했고, 새 경매 방식을 발명해 전세계 매도자와 매수자, 납세자에게 혜택을 줬다"고 설명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두 학자는 경매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응찰자들이 왜 특정한 방식으로 행동하는지 명확히 했을 뿐만 아니라 이 같은 이론적 발견을 라디오 주파수나 공항에서 특정시간 동안 항공기가 이·착륙할 수 있는 권리 등 전통적인 방법으로 팔기 어려운 상품과 서비스 판매를 위한 완전히 새로운 경매 방식을 개발하는 데 활용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 사회는 라디오 주파수와 같은 복잡한 것들을 사용자들 간에 배분해야 하게 됐는데, 두 학자는 이익 극대화보다는 광범위한 사회적 혜택을 대표하는 매도자가 여러 연관된 것들을 동시에 경매로 처분하는 방식을 발명했다는 게 위원회의 설명이다.

미국 당국은 1994년에 처음 통신회사들에 라디오 주파수를 판매하는 데 이들의 경매방식 중 하나를 활용했고, 이후 여러 국가가 이 방식에 따랐다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한국은 2011년 8월 처음 주파수 경매를 치렀다. 당시 SK텔레콤이 KT와 겨뤄 혈투 끝에 4세대 이동통신의 황금주파수로 불리는 1.8㎓ 대역을 차지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윌슨은 라디오 주파수의 미래가치, 특정 지역의 광물의 양 등과 같은 공통의 가치가 있는 것의 경매에 관한 이론을 개발했다.

그는 왜 이성적인 응찰자들이 그들이 추정한 공통의 가치보다 낮은 가격으로 응찰하는지 보여줬다. '승자의 저주'에 대해 우려하기 때문이다. 이는 경쟁에서는 이겼지만, 승리를 위해 과도한 비용을 치러 결국은 지는 것을 말한다.

밀그럼은 경매에 대한 보다 일반적인 이론을 만들어냈다. 공통의 가치뿐만 아니라 사적인 가치도 응찰자에 따라 다르다는 것이다. 그는 잘 알려진 여러 경매방식의 전략을 분석해 응찰자들이 경매 중 서로의 추정가치에 대해 알게 되면 매도자의 기대 이익이 높아진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노벨위원회는 "사람들은 항상 가장 비싼 값을 부르는 응찰자에게 물건을 팔거나, 가장 싼 가격을 부르는 응찰자에게 물건을 사왔다"면서 "요즘은 매일 경매를 통해 가재도구뿐만 아니라 예술품과 골동품, 증권, 광물, 에너지 등 천문학적인 금액의 가치가 있는 것의 주인이 바뀐다. 공공 조달도 경매를 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구자들은 응찰과 최종가격과 관련한 서로 다른 규칙의 적용 결과를 이해하기 위해 경매이론을 활용해왔다"면서 "분석은 어렵다. 응찰자들은 얻을 수 있는 정보를 기반으로 전략적으로 행동하며, 그들이 스스로 아는 것과 다른 이들이 안다고 생각하는 것을 동시에 고려한다"고 덧붙였다.

1948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태어난 밀그럼은 1979년 스탠퍼드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같은 대학교수로 재직 중이다. 1937년 미국 제네바에서 태어난 윌슨은 1963년 하버드대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스탠퍼드대 명예교수로 재직 중이다.

윌슨 명예교수는 수상 직후 기자들과의 전화 회견에서 "매우 좋은 소식이며 기쁘다"고 밝혔다.

피터 프레드릭슨 노벨경제학상 위원장은 "올해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들은 근본적인 이론에서 시작해 그 결과를 실제로 적용하는 데 활용했고, 이는 전 세계로 확산됐다"면서 "이들의 발견은 사회에 거대한 혜택이 됐다"고 말했다.

경매를 상징하는 망치
경매를 상징하는 망치

[노벨위원회 제공=연합뉴스]

노벨상은 다이너마이트를 발명한 스웨덴 발명가 알프레드 노벨이 만들어 1901년부터 수상이 이뤄졌다. 애초 의학, 물리학, 화학, 문학, 평화 등 5개 분야였으나 스웨덴 중앙은행이 1968년 노벨경제학상을 별도로 창설했다.

수상자들은 상금 1천만 스웨덴 크로나(약 13억원)와 함께 노벨상 메달과 증서를 받는다.

노벨위원회는 지난 5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6일 물리학상, 7일 화학상 등 과학 분야 수상자를 잇달아 발표했고, 8일에는 문학상, 9일에는 평화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이날 경제학상 수상을 끝으로 올해 노벨상 발표는 마무리됐다. 매년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개최된 노벨상 시상식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규모를 줄여 열리거나 온라인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노벨경제학상 폴 밀그럼(왼쪽)과 로버트 윌슨 공동수상
노벨경제학상 폴 밀그럼(왼쪽)과 로버트 윌슨 공동수상

[노벨위원회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