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을밤 야외극장서 영화 감상을…BIFF 오픈 시네마 6편 상영

송고시간2020-10-12 14:16

영화의전당 야외극장
영화의전당 야외극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21일 개막하는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프로그램 가운데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상영하는 오픈 시네마에서는 6편의 작품이 선보인다.

오픈 시네마는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신작이나 국제적인 관심을 끈 화제작을 상영하는 프로그램이다.

12일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에 따르면 오픈 시네마에서는 올해 베니스영화제 개막작인 '끈'(감독 다니엘레 루체티) 비롯해 6편을 상영한다.

'끈'은 별거와 이혼 후에도 헤어지지 못하는 부부의 삶을 그려낸다.

'끈' 스틸컷
'끈' 스틸컷

[BIFF 제공]

한국영화로는 박성웅, 정경호, 류경수, 양현민이 출연하는 '대무가 : 한과 흥'(감독 이한종)이 소개된다.

직업상 무당이 된 주인공 '신남'(류경수)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각기 다른 사연의 주인공들의 삶을 따라간다.

2001년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프로젝트마켓 선정작 '도둑맞은 발렌타인'(감독 첸위슌)이 19년 만에 영화로 돌아와 관객을 맞는다.

미국 영화 '소울'(감독 피트 닥터 / 켐프 파워스)은 중학교에서 밴드를 담당하는 음악 선생님 '조 가드너'의 이야기다.

어느 날, 그는 뉴욕 최고의 재즈 클럽에서 연주할 기회를 얻게 되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로 영혼들이 머무는 '태어나기 전 세상'에 이르게 된다. 그곳에서 조는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발견하게 된다.

프랑수아 오종 감독이 에이단 체임버스의 책 '내 무덤에서 춤을 추어라'를 각색해 선보이는 성장 영화 '썸머 85'도 놓칠 수 없는 영화다.

사진작가 아사다 마사시의 사진집을 모티프로 한 실화 기반의 영화 '아사다 가족'도 기대를 모은다.

이 영화는 관객에게 따뜻한 유머와 위로의 마음을 전하면서 사진을 찍는다는 행위와 가족사진의 의미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영화 '소울'
영화 '소울'

[BIFF 제공]

21일 개막해 30일까지 열리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 정부 방역 수칙을 준수해 1편 1회 상영을 원칙으로 상영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